오디오뉴스 | 인물검색 | 사진검색 | 콘텐츠 | 날씨 | My Yonhapnews | English News | 연합티커

Home 연합속보 증권 경제 산업·기업 정치 국제 북한 정보과학 사회 지방 스포츠 연예 문화 식품·의약/유통·관광 SiteMap
지방     서울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인천/경기   광주/전남   전북   대전/충남   충북   강원   제주
home > 기사검색 |인물검색





東義大 90년에도 입시 부정,총학생회 주장

    (釜山=聯合) 지난 89년 입시부정 사실이 뒤늦은 검찰의 재조사로 확인돼 교수 1
명이 구속되는 등 물의를 빚고 있는 동의대가 지난 90년에도  입시부정이  있었다고
총학생측이 주장하며 검찰의 확대수사를 요구하고 나서 주목되고 있다.

    총학생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90년 입시때 총 1백18명의 주.객관식 답
안지 채점이 잘못돼 이중 9명의 합격과 불합격이 뒤바뀐 것으로 드러났다고  폭로하
고 당시 문교부가 작성한 `동의대 학사운영 실태조사 보고서'를 공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90년 입시때 71명의 주관식 답안 채점이 잘못돼 불합격돼야
할 4명이 합격됐으며 전산처리가 불가능한 47명의 객관식 답안지도  채점이  잘못돼
합격돼야 할 2명이 불합격되고 불합격돼야 할 3명이 합격되는 등 모두 9명의  합.불
합격이 뒤바뀌었다는 것이다.

    또 체육학과 실기고사에서는 응시자 1명의 성적이 실제보다 3점이나 높게  고쳐
져 불합격돼야 할 학생이 합격됐으며 대학원 박사과정 제2외국어 시험에서도  3명의
점수가 당초 채점보다 10-16점 높게 반영돼 불합격돼야 할 1명이 합격된 것으로  밝
혀졌다.

    그러나 당시 문교부는 이같은 사실을 발표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학교 관계자들
에 대한 조치도 취하지 않아 묵인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학생회측은 주장했다.

    총학생회는 이와 함께 동의대재단이 지난 90년부터 92년까지 법인에서 부담해야
할 교직원 연금부담금과 의료보험 부담금 7억9천여만원을 전액 학생등록금으로 충당
했는가 하면 이사장 자가용승용차도 등록금으로 구입하는 등 각종 비리를  저지르고
있다며 이에 대한 수사도 검찰에 촉구했다.

    총학생회는 또 89년 입시부정이 사실로 드러난 이상 이 사실을  폭로한  이유로
해직된 박동혁.김창호 두 교수는 복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끝)

[◀ 리스트 가기] 송고시간 : 19931102 14:15



관련기사

성균관대 입시부정

    국제적 망신, 성균관대
    거짓 증언하는 성대 수학교수들과
    그에 공조한 대한수학회




Home 연합속보 증권 경제 산업·기업 정치 국제 북한 정보과학 사회 지방 스포츠 연예 문화 식품·의약/유통·관광 SiteMap
지방     서울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인천/경기   광주/전남   전북   대전/충남   충북   강원   제주
저작권 규약 | 사진검색 | 콘텐츠 및 사업제휴 | 출판물판매 | 광고문의 | 회사소개 | 뉴스-정보판매 | webmaster

Copyright(c) 2003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