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여론/칼럼   대학경쟁력   정책/행정   사회/환경   복지/IT   평가/진단   국제

로그인회원가입뉴스티커PDF  |    기사검색  
  2006년 6월 26일 (월) 20시 46분     공지사항  |  보도자료  |  정기구독  |  기사제보 


성대의 보복 연구실적심사
 "입시부정의 성대"
출제위원 이우영과 채영도 교수가 진학지에 발표한 모범답안은 후세에 남아 길이길이 욕을 얻어먹어야 할 가증스런 작품이다.

95년도 입시출제오류지적에 대한, 성대의 보복 입증서면

대법원은 불법행위 단체


현재위치 : Home > 사회/종합
민교협 등 "김명호 전 성대 교수 기소 철회하라"

민교협·교수노조 등 성명서
민주화를위한 전국교수협의회(이하 민교협)와 전국교수노동조합(이하 교수노조)는 김명호 전 성균관대 교수에 대한 검찰의 명예훼손 기소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26일 발표했다.

할머니 1인시위 민교협과 교수노조 등의 성명서에 따르면, 김 전 교수는 매일 오전 9시부터 대법원 앞에서 자신의 부당한 재임용 탈락 등에 항거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지난 2월24일 대법원 경비대장이 김명호 교수를 관련 판사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검찰에 고발, 5월30일 서울중앙지검 신성식 검사는 허위사실 적시를 통한 판사들의 명예훼손 혐의로 김 전 교수를 불구속 기소했다.

민교협 등은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형법 307조)는 명예를 훼손하려는 사람이 상대방의 사회적 가치를 훼손하려는 명백한 의도를 가지고, 적시하려는 내용이 허위임을 알면서도 그 내용을 공공연히 유포해야만 성립한다"며 김 교수에 대한 검찰 기소가 불합리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김명호 전 교수의 재임용 탈락과 관련한 법원의 2심 판결이 당초 지난 16일 예정됐으나 법원 내부 사정 등으로 선고 일정이 당분간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참조 ☞ 현대판 변학도, 조귀장의 재판(?), 검찰 명예훼손으로 고발당한 이용훈)


<이경탑 기자>mailto:[email protected] 2006/6/26  5:47PM 입력
이경탑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 2005 UNN.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name
comment
 
more : 가장 많이 본 기사로 연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저작권규약 | E-mail 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 회사위치
copyright (C) 2005 UNN. All right reserved. Contact webmaster at [email protected] for more infomation.
한국대학신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커뮤니티,카페,블로그에서 무단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