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항하라!
부당한 권력에 대한 저항권은 모든 법률에 우선한다

[헌법] 제12조 제1항에 규정된 '적법절차' 위반하는 대법원 규탄 일지
대법원 규탄일지12(2020.1.17-10.19) 대법원 규탄일지13(20.10.22-2021.2.23)
대법원 규탄일지11(18.11.19- 20.1.17) 대법원 규탄일지10(18.1.16- 11.6) 대법원 규탄일지9(13. 5.10-18.1.16)
대법원 규탄일지8(12. 8.3-13.4.30) 대법원 규탄일지7(11. 10. 28-12.7.27) 대법원 규탄일지6(11. 1. 31- 10. 27)
교도소, 구치소 일지(07.1.15-11. 1. 23) 대법원 규탄일지5(06. 12. 10-07. 1. 14) 대법원 규탄일지4(06. 8. 30 -12.19)
대법원 규탄일지3(06. 6. 13 - 8. 29) 대법원 규탄일지2(06. 3. 15 - 6. 13) 대법원 규탄일지1(2005.12.20 - 06.3.15)


목숨 걸고 폭로한 이영미 의사의 킬러백신내 '괴생명체'(출처: 흰토끼 백신 뉴스)


이영미 의사 발언(12.18일 강남역 집회)
=> 동영상 2편

① '서민'이란 똥강아지 발작
② 괴생명체는 저온에서 휴면, 희석용 식염수를 섞고 온도가 올라가면서 활성화
③ 희석용 식염수 자체에도 괴생명체가 있다
④ 주사 원액 16개 중 16개 모두 괴생명체
⑤ 주사당 괴생명체 약 100만 마리

* 스튜 피터스, Dr. 이영미 폭로 보도


* 이영미 의사, 기자회견 동영상 1편
호주, 코로나 사기의 경찰독재국가(Covid in Australia and New Zealand, 2020.9.19)

(1) 운동 1시간, 23시간 방콕 (2) 오후 8시 통금 (3) 통행증 없는 경우 5km 밖 금지. (4) 결혼, 장례식 금지 (5) 대부분의 사업장 폐쇄 (6) 드론과 헬리콥터 감시 (7) 실내외 마스크 강제 착용 (8) 곳곳 도로 검문소와 영장없이 가택 수색

여자 목 조르는 경찰
차안의 여자 끌어내리는 경찰
영장없이 문짝 부수고 침입한 경찰
애 뺏고 엄마 구속
남자 하나 발로 짓밟는 경찰들
여자 하나 덮친 경찰들



[2021.12.23] WHO 사무총장, 부스터는 애들 킬러

... as we see, some countries are using to give boosters to kill children...” Ghebreyesus said.
* 알다시피, 어떤 나라들은 애덜 죽이는 데 부스터 사용하고 있다

[2021.11.9&17] Dark Winter...

1. 면역체계 작살내는 킬러백신 강제 미국 미시건대, 독감 맹위
11.8일 1주간 313건 접수(10.6일 이후 총 528건 중)
원인: CD3 감소, CD8 증가 등 균형이 무너짐, 즉 면역세포 T-cell 기능 파괴 내지 약화(동영상)

위 동영상 얘기는,
① T-cell은 암세포, 바이러스 감염된 세포, 망가진 세포들 죽이고 처리하는 조직. 예로 재활용 작업을 보면, 수거트럭이 모든 일을 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구성원이 각자 위치에서 도와 주어야 한다. 그와 마찬가지로,
② T-cell이 어떤 특정세포 죽이기, 즉 해체 작업하기 위해서는 그 세포에 들러붙어야 한다. 그 과정에서 필수 보조 역할하는 것이 CD3, CD8

2. 박멸된 '공포의 천연두' 부활? 죽이 짝짝 맞는 빌 게이츠와 미식약청의 공모
은밀하게 천연두 치료제 승인한 FDA
천연두 주사병, Merck lab에서 발견

세계단일정부의 길, 원숭이두창, 가짜 팬데믹 시즌 2.0+ 팬데믹 조약
Dr. Coleman이 폭로한 개돼지 수십억 살처분 플랜

3. 들고 일어나야 한다 - 오스트리아 경찰/군대, 킬러백신 패스 거부(11.17)
아돌프 히틀러가 멀쩡한 정상인으로 보일 정도로
'킬러백신' 대학살이 전세계적으로 강행되고 있다...오스트리아, 거부자 자택감금
개돼지들 탓이나 계몽 시기는 지났고, 남은 것은 봉기 밖에 없다- 인류학자 Bugnolo
* 킬러백신 bodybag 경고


건장한 운동선수들도 나자빠져 죽어가고
② 접종센터는 노골적으로 '장기적출' 광고
시금치, 상추 등 채소에 킬러백신
④ 장례식장 호황, 열체크으로 알바

미국 영국도 장례식 엄청 호황
지금 이순간에도 구급차 웽웽

[2021.11.2] '개돼지 대학살' 계획: 암 유발 등 다양한 킬러백신 독성 등급 ... 제약회사와의 EU 비밀 계약

딥스테이트의 대학살 계획이 점차 구체적으로 드러나고 있는데,
개돼지들은 '살겠다'며 킬러백신 처맞고... 구급차는 하루종일 출동
킬러백신 독성과 제조번호 관계표(Vaccine Impact)

* 위 그래프는 VAERS 자료 정리. VAERS에 보고되는 건수는 실제건수의 약 1%
① 모든 사망자가 약 5%에 해당되는 특정 로트번호들 접종
② 로트번호 EK9242, 10.15일까지 3,563건
정보공개청구: 제조사별 로트번호별 통계
1. Jim Stone의 예리한 지적

① 주장: 황색은 킬러백신
② 근거: 화이자 지침에 의하면,
 주사약 색깔이 회색(off-white)이어야 하고 다른 색은 '사용금지'라고 하였는데
 왜? 황색 주사약이 존재하느냐는 합리적 의심
2 슬로베니아 간호사 폭로, 식염수, mRNA 주사, 킬샷에 각각 다른 코드(21.11.23)

1. Cristian Terheş(루마니아), Francesca Donato(이태리), Ivan Sinčić(크로아티아), Christine Anderson(독일), EU의원 킬러백신 강제 반대 및 세계각국과 대형 제약회사와의 비밀 계약서 폭로

2. 드러나는 킬러백신 위력(* 킬러백신, 산소 공급 차단 => graphene oxide)
① 죽고 치명상 입은 선수들 => 세계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
지하철 2호선에서 심정지로 쓰러진 60대(29일, 50대 10대 승객 심정지)
킬러백신, 암 유발(NaturalNews, 21.10.29)

3. 개돼지들로부터 탄력 받는 딥스테이트 미교통부 장관 왈, 전국민 킬러백신 접종할 때까지 물류대란

[2021.10.30] 킬러백신은 개돼지 살처분용 - 질병청과 영국국회

질병청- 끔찍한 킬러백신 혈전? 우린 그런 거 몰라! 그냥 맞으라면 맞어~
코에서 줄줄이 나오는 혈전


뇌에 꽉찬 혈전 들킬라,
부검 등 사망원인 규명없이 화장

출처

* 영국 의원, 코로나 테스트는 물론 킬러백신 접종 여부 공개거부

매일 하루종일 들리는 구급차 소리... 개돼지들은 오늘도 처맞고 디지고 있다

[2021.10.7] 부쩍 늘어난 구급차 출동 - 킬러백신 위력.... Dark Winter

치매 영감 바이든이 작년에 누설한 기밀 중 하나, dark winter
딥스테이트의 대학살 계획이 본격/전방위적으로 펼쳐지는 걸 보니,
다가올 겨울이 그런가 싶다
독감백신 킬러백신으로 대체,
전세계적인 유통망 파괴... 식량난, 에너지난,
킬러백신 거부하는 건강보건의료 종사자 해고

춥고 배고프고... 킬러백신에 디지고... 아프다고 징징댈 개돼지들...

=> 수도승의 킬러백신 예측 경고 => 유일한 타개책
* 김순지 작가 킬러백신 사망

킬러백신의 위력
터키 정치인의 폭로

터키 TV 뉴스(21.10.5) - 터키어 번역오류 가능성

킬러백신 반대하는 Fatih Erbakan(터키 Welfare 당 대표)가 의사 3명과 함께 기형아 사진들을 카메라 앞에 제시...

"백신이 아니라 유전자 변형제다. 이걸 봐라. 꼬리 달린 신생아, 눈하나와 꼬리, 여러 팔 다리 가진 신생아, 동물 피부의 신생아 등이 태어난다"

[2021.10.3] 눈 앞에 밥그릇만 쳐다보는 민노총... 킬러백신 혈액


민노총 구호가 '백신 맞고 투쟁하자'란다
'살겠다'며 시위하는 인간들이 '킬러백신' 자청이라니... 병~~~~신들

이런 돌대가리 병신들 또 있다
접종 말린다며 바이오 무기를 '백신'이라고 부르는 병신들
'백신'이란 표현에 세뇌당한 건 생각 못하고, 접종자들만 세뇌되었다고

& 킬러백신 강제/면제...
1. 미국: 덴버, 법원, 경찰에게 킬러백신 강제 합법(21.9.29) => 화이자 킬러백신 접종 경찰, 다리 불구(FoxNews, 21.10.1)... 되처먹잖은 판사년놈 쳐죽여야
2. 한국: 50대 경찰 킬러백신 맞고 사망
3. 호주: 퀸즈랜드 경찰, 킬러백신 거부,  경찰 고위간부, 킬러백신 패스 강요 항명
4. 영국: 국회의원 킬러백신 면제
5. 프랑스: 경찰 킬러백신 면제

[2021.10.1] 푸틴, 딥스테이트 빅텍 유투브/페이스북에 일갈

1. 킬러백신 사기 유투브에 러시아에서 방 뺄래?
2. 아동성애 선동하는 페이스북에 디질래?

딥스테이트와의 시리아 전쟁 승리한 푸틴...
주둥이만 까다 트위터, 유투브, 페이스북에서 쫓겨난 트럼프와는 다른 행보?
=> 퇴폐적인 헐리우드쇼 금지...

* 코로나 사기에 미친 호주 NW 수상, 성추문으로 전격 사퇴

[2021.9.29-10.1] 일본, 코로나 사기 중점조치 전면 해제 발표, 반면 거꾸로 가는 문재인

모더나에서 금속 발견되었다는 등 능청떨며, 일본은 슬금슬금 코로나 사기 종료로 가는데,
그와 달리, 확진자 공포숫자 조작 및 코로나 사기에 근거한 법안 발의 남발하는 문재인과 여야 국회종년놈들
그 이유는 정부/국회가 태생적 배냇병신...
코로나 사기 그리고 미국 부정선거와 맞물린 4.15부정선거
코로나 사기 계엄령 경계해야(* 미뉴욕주, 계엄령 발동)

1. 독일수상 후보, 더 이상의 봉쇄는 없을 것
2. 체코: 맞겠다는 사람없어...AZ 킬러백신 4만5천개 쓰레기통으로
3. 이태리: 경찰, 시위탄압 거부
4. 호주: 경찰 고위간부, 킬러백신 패스 거부

[2021.9.23] 군대 출동시킨 막가 호주와 킬러백신 종료 선언한 크로아티아
삭제된 9.22일자 트윗
Army have now been deployed in Melbourne on its own citizens!!! Chrissy (@Chrissy_2697)
크로아티아: 킬러백신? 더 이상은 안돼! 엿이나 먹어!

[2021.9.19] 루마니아에 이어 인도 지역 킬러백신 종료, 니키 마나즈

1. 2억4천 인도 지역, 이버멕틴 사용후 코로나 사기 종료(21.9.18)
2. Nicki Minaj, 킬러백신 맞고 성불구, 결혼 취소 사건 트윗(21.9.18)

[2021.9.11] 호주처럼 영장없이 문 부수고 주거침입하겠다는 [경찰관 직무집행법] 개정안

영장없이 문 부수고 주거침입한 호주 경찰

 더 보기 => 연약한 여자 목 조르기 등
[형사소송의 기본대원칙]: 열 사람의 도둑을 놓치더라도 단 한 사람의 억울한 사람도 없도록 하여야 한다
를 정면 위반하는 살인법 반대서명 가기 => 입법예고

가세연 위법 체포할 때 예행 연습도 했겠다...
조작수사에 도가 튼 경찰 범죄집단에 핵무기 장착시켜 주는 격

[형사소송의 기본대원칙] 정면 위반하는 이 법안을, 역시나
돌대가리 집단인 경찰 출신의 개만도 못한 인간 새끼, 김용판이(국민의힘, [email protected]) 대표 발의했다.

궁극적으로 이런 딥스테이트 하수인을 쳐죽여야 민중이 산다

[2021.9.10] 딥스테이트의 전방위적 생계압박과 인구 감축

1. 호주, 여행 전면금지 및 항공운행 중단
2. 미국: 농수확물 파괴해야 연방정부 보조 받는 농부들  

They bought up all the shipping companies and invaded all sectors of government, and therefore we have THIS: This video features people across Shipping, energy, and food sectors in America and Europe saying one thing: A disaster is being planned and orchestrated RIGHT NOW. The objective of a war is to control food and energy, thereby gaining control of the people. Usually that is done with bombs and bullets, but this time it was done via infiltration, and this video proves the war is lost - Jim Stone


3. 한국: 2025년 인구 3천7백만으로 감축...

[2021.8.19&21] Great Reset의 일환: 아프가니스탄, 금융시스템 몰락

1. 아프가니스탄 붕괴, Zalmay Khalilzad의 역할(GlobalResearch, 8.20)
2. 임박한 금융시스템 붕괴... 중국, 러시아(henrymakow.com, 8.19)

* 마스크 착용 => IQ 추락, 호주/뉴질랜드 광란
① 미 브라운대 연구: 코로나 사기시대 출생아 IQ 21% 추락
② 호주: 스타디엄에서 부모 참석 불허하고 중고생 2만4천 킬러백신 주입...2명 사망
③ 뉴질랜드: 170일만에 엉터리 진단으로 확진 1명 => 전국 봉쇄 및 이웃과의 대화 금지

[2021.8.14] 킬러백신 거부율... 개돼지 비율

1. 교육 기준: 박사> 고졸> 전문대> 법학도> 학사>석사
2. 인종 기준: 인디언 > 흑인> 백인> 아시아~스페인

~ 개돼지 비율 높은 국가 순위는? 금메달은 남한 일듯...주미 사령관이 '한국인은 레밍'이라고 했듯이.
 세계는 지금 제3차 대전 중... 캐나다,  프랑스

* 2021.8.6: 존재없는 바이러스로 숫자놀음하는 질병청과 기자년놈들 쳐죽여야
1. 캐나다 알버트 법원: 코로나 바이러스 없다 입증
2. 독일 빌트(Bild)지: 코로나 사기에 대해 어린이들에게 사과
3. 질병청, 정보공개에 의하면, 2021.7.12일 기준, 코로나 사망자 중 기저질환없는 사람: 14명
4. 스위스 경찰, 봉쇄조치 거부 + 뉴욕 경찰 + 시카고 경찰도(8.27)  독일 간호원, 8600명에게 킬러백신 대신 식염수

[2021.7.31& 8.4] 언론 '칭송' 받는 오바마 vs 2백여년 '욕' 먹는 로베스삐에르

1. 오바마: 마스크, 봉쇄, 거리두기 등은 개돼지들 몫이라며 환갑잔치 => 썅년, 낸시 펠로시(8.23)

2. 로베스삐에르의 인권선언(* 헌법 조항으로 1793.4.21일 제안) 중...
'민중이 선량하고 관리들이 타락할 수 있다는 것을 전제하지 않는 모든 제도는 사악한 것이다(30조)
민중의 수임자들이 저지른 범죄는 준엄하고 용이하게 처벌되어야 한다. 자신이 다른 사람들보다 더 큰 면책특권을 갖는다고 말할 권리를 갖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32조)'


진종오 같은 개돼지들은 죽었다 깨어나도 못하는 생각;
'마스크', '거리두기', '봉쇄', '백신' 중 하나라도 효과 있다면,
확진자수가 점차 줄어야 하는데
...
왜? 고물줄처럼 주는듯 늘고 그래? 이상하잖아. 이거 완전 사기 아냐?

그런 개돼지들 믿고 진단키트의 93%가 엉터리라면서도
사기꾼 죤슨, 이재명 등 정치인들은 여전히 거짓말한다

[2021.7.28] 사격 달인, 진종오 '마스크는 해롭다' 몸소 시현

세계 사격 역사상 최초의 '올림픽 3연속 금메달'(2008 베이징, 2012 런던, 2016 리우데자네이루) 진종오,
시합장에서 아무도 안 쓰는 마스크(* 태극 마크 찍힌) 쓰고 '독야청청' 주접떤, 5번째 도쿄 올림픽에서 노메달.
마스크의 해로움을 세계 만방에 알리다

=> 코로나 반대시위, 튀니지 정부 타도,  마크롱 공관에 똥거름 퍼붓는 농부

[2021.7.20&21&25] 킬러백신과 식량난의 2021년 겨울... Kill Trump

7월 중순경:
① 프랑스 마크롱, 보건관련자 강제 킬러백신 접종 명령
... 8.1일부터 미접종자 쇼핑=징역
* 경찰은 킬러백신 면제 - 토사구팽(?)
② 7.19일(마스크 등 규제 풀기로 약속한 날),
영국 수상 죤슨, '킬러백신' 접종자만이 나이트 클럽 등 출입
... 추가 접종
영국 의원 '킬러백신' 면제
③ 완전 정복된 영연방,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남아공... 뒷 처리 중.
 뉴질랜드, 킬러백신 미접종자 사냥,   남아공 약탈... 식량배급
한달 후(8.24):
① 미식약청, 빌게이츠 뇌물 먹고, 긴급 사용 연장

* 갑론을박, 혼란 조장 ...딥스테이트, 계획대로 추진
미군부+뉴욕+캘리포니아 킬러백신 명령
삼성+구글+애플, 킬러백신 여권 표준화
캐나다, 킬러백신 미접종자 투표권 박탈
킬러백신 선동 트럼프, 지지자들 야유 -- 배신자 트럼프
파리는 혁명 중...
시위 가담한 경찰
헬조선의 들쥐들과 다른 마크롱 경호대, '킬러백신' 반대 => 전원 사표(21.7.25)
'킬러백신' 반대 시위대에 프랑스 경찰 가담
* 스위스 경찰, 항명(8.23)

* 전세계적 식량난: 중국 홍수, 지하철,  불타는 미서부 ... 본격적인 기후무기 + 허리케인 증폭 동영상(21.8.23)
① 농산물 최대 생산지, 캘리포니아(산불 등) 중국(홍수), 호주(산불, 코로나 사기 봉쇄 등) 수확 대폭 감소
빌 게이트, 대규모 농토 구입, 미국 슈퍼 마켓들, 10월 이후 식품 배달 보장 철회
영국, 식량 유통망 붕괴...
식량난 => 정부 구호 => 식량 배급+킬러백신

[2021.7.6] 코로나 사기에 맛들인 스페인, 독재국가 전환의 유럽 선봉

국가보안법
In the event that a state of crisis is declared in Spain (‘situation of interest to National Security’ is the name given by law), the authorities may also proceed to the temporary requisition of all types of property, at the intervention or provisional occupation of those that are necessary or the suspension of all kinds of activities.

This is what is coming down for all of Europe... 전세계로

=> 인류의 적(* 아론 루소),   민중시위에 굴복한, 사기꾼 죤슨

[2021.6.27&7.2] 415 부정선거 재판과 코로나 사기

위법하게 1년 넘게 끌다 엉터리 재검표 시작한 민경욱의 415 부정선거 소송(담당, 천대엽) 결과가 주목 받기 시작하니, 7월 1, 2일 코로나 사기 확진자수가 고무줄 늘어나듯 늘어난다, 모임 금지의 봉쇄 강화목적으로.

'정보교환 금지'라고 캐나다가 자백했듯이, 문재인과 민주당의 봉쇄 목적은 4.15 부정선거 은폐...
부정선거 주범, 선관위(일본 통일일보)

* 붙어있는 투표 용지 떼는 장면(6:16 경), => 가짜 사전투표지+개표오류+선관위+외국 부정선거 연루

2021.8.22: 대법원 야단치는 선관위(파이낸스투데이, 21.8.16)

... 선관위가 부정선거범 문재인 등에 엎고 양아치 범죄집단 혼내는 꼴
* 선거상습범 대법원의 전과: ① 4년 3개월만에 19대 대선무효소송 변론기일 지정18대 대선무효소송
10.29일, 야단 맞고 정신차린 양아치년놈들(오경미, 김선수, 노태악,박정화)의 제대로된(?) 결정

========================================
* 코로나 사기 공범, 킬러백신 처맞고 빨리 디지고 싶어하는 인간들에게(=Useless eater)

멀쩡한 사람을, 걸리면 당장 디지는 살인 바이러스로 취급,
'마스크 써라', '백신 맞으라' 나찌, 마녀, 빨갱이 몰이하듯 요란 떠는 개돼지들에게

① 니들 쓰고 맞았으면 됐지? 웬? 남의 건강 참견 지랄?
니들 같이 이기적인 개돼지들이 남 생각할 리 없을 터... 저만 살겠다며 떠는 그 오두방정이 얼마나 모순투성인지나 아냐?
마스크, 킬러백신 거부하는 사람들 코로나 걸려 죽으면, 니들만의 세상이 오고 좋잖아~ 근데 왜? 그 개지랄이냐?

② '사회적 거리두기' 안 지키고 어딜 싸질러 돌아다니냐?
킬러백신 맞고, 마스크 쓰고, 이불 뒤집어 쓰고 방구석에 처박혀 있지, 어딜 나돌아 다니냐고오~
니들 사이에는 코로나 감염 없냐? 겁대가리 많은 쫄보들이 왜? 살인 바이러스들 만나고 붙어 다녀?
뽀뽀 등 신체 접촉행위는 꿈도 꾸지 말고...
집안에서도, 각방쓰고, 처 먹는 것도 따로 하고 '2미터 거리두기' 잘 지켜! 돌대가리 병신들아~

* 서울 개돼지들과 다른 => 영국 런던, '코로나 사기' 반대 시위

[2021.6.25] 미 마이애미 콘도 붕괴, HAARP 공격? 왜? ... 전형적인 '개돼지 농락' 조작사건으로 비리•범죄 은폐

1. 붕괴 동영상 => 더 보기
2. John McAfee 관련?

* 9.11 조작 = 펜타곤의 '2.3조 달러 전용' 증거인멸
* HAARP 원리


출처: Lightning Shooting(섬광)...

* 주목: 마이애미 건물 붕괴시, 번쩍이는 빛(섬광)(왼쪽 건물 윗부분)
내시빌 폭발, 폭탄 아닌 '원격 에너지 무기'(DEW)(20.12.26)
Directed Energy Weapons (DEW) Seem To Be Starting Fires In California And Oregon(20.9.10)
페이스북, '호주 산불은 DEW' 글 삭제(20.1.14)
DEW Attacks and Pyro-terrorism 동영상, Greenville, 캘리포니아(21.8.7)

[2021.6.18] 재탕•삼탕 끝없는 킬러백신 사기.. 영국의 영구 봉쇄, 1918년 스페인 독감 백신,  2009년 돼지독감 백신

14일, 영국 수상 죤슨이 '6.21일자 코로나 사기 종료' 취소 기자회견 하기 전에,  사기꾼 죤슨의 짝꿍(Neil Ferguson)이
사기 공모자들에게 비밀리 보낸 영구봉쇄 계획표(출처: State of the Nation, 21.6.17)에 의하면,
 (1) 작전 시행은 7.15일부터

(2) CNN, BBC 등 언론 동원, 변이 사기 및 개돼지 세뇌 => 개돼지 좀비단(예: 마녀•빨갱이 사냥, 박사모, 대깨문 등) 형성
① 꽃가루 알러지(hay fever) => 바이러스
② '킬러백신'의 Spike protein,  Graphene Oxide Nanotubes(6.21) => 인도 변종, 델타
 * 킬러백신 사망, 4천% 증가 => 간호원: 코로나 환자= '킬러백신' 접종자  장례지도사: 코로나 사망자= '킬러백신' 접종자
이스라엘, '킬러백신' 접종자 격리...(6.25)

(3) 지속적인 '코로나 킬러 백신' 접종 선동과 반대 시위 등에 대한 대책
① 페이스북, 유투브, 구글, 트윗 동원  ② 군대 동원
③ 어린애들 접종 반대하는 부모/친척 구속
④ 글라스코스미스클라인 백신 접종받게 하기 위해서, 제약회사와 공모하여 '일반 감기/독감/꽃가루 알러지' 약 판매 금지

(4) 2021.12.1까지 '전 국민 전자 팔찌 착용' 법제화
5G 기술로 제한구역 벗어난 인간 색출... 5만 파운드 벌금 - 무기한 구속

* 마스크+거리두기 없이 처노는 G7 년놈들(문재인, 김정숙) vs 영국 히드로 공항 감옥(하루 2인 38만원)
* 킬러백신, 5G Mind Control 목적의 Graphene Oxide Nanotubes 주입(6.21)

[2021.6.11&13&15] 코로나 '킬러 백신' 위력: spike protein에 의한 혈액 응고, 심정지+ 접종 사망자 온몸에 독...

1 러시아+스페인 항공사, 접종자 여행자제 요청 => 영국 항공 조종사 4명 사망(6.18) => 미 항공 수백편 취소
2 몰매 맞고 있는 '마스크/백신' 사기꾼, 파우치(* 접종 3년뒤 디질 걸 예상한 회사 충원 계획)
3. 멕시코 생방송, 사기라고 광고하려는데... '덜컥' 들러붙은 포크... 더 보기 => 온 몸이 자석 => 포장 고기에 들러붙는 자석

4. 경기 중 쓰러진 덴마크, 에릭센 vs 생방송 중 쓰러진 덴마크 의약 책임자, Tanja Erichsen
유럽축구 선수들, 코로나 킬러 백신 강요...(TapNews, 6.12) => 에릭센, 12일전에 화이자 접종
=> 화이자, 심정지 연관(이스라엘 연구) + 미질병청, 심정지 관련 긴급회의 => 미질병청, 심정지 관련성 결론(6.23)
* Dr. Michael Yeadon(파이자 전 부대표/연구소장)의 킬러백신 폭로
* 킬러백신 접종: 윔블던, 4회전 Raducanu 기권,   크리켓 경기 중 2명 발작,  룩셈부르크 수상, 병원행, 서보라미 사망

5. 미질병청의 백신부작용 보고(Vaers) 조작, '코로나 킬러 백신 사망' 15만명 명단 삭제(21.6.12)
6. 크로아티아, 코로나 사기극 종료(6.13)
7. 접종 사망자 부검 => 온 몸에 독(spike protein) 반응(6.15) => 생생 그림

* 트럼프는 배신자
1. 트럼프가 5G와 킬러백신 밀어붙였다는 것(* 트럼프, 팬데믹 태스크 포스와 백신 개발 행정명령, 코로나 사기 발생 한달 전)
2. 해고할 기회가 충분하였음에도 파우치가 '개돼지 몰이'하도록 방조
3. 1.6일 민중선동하고 그로 인해 구속된 사람들을 내팽겨쳤다는 점

* 'Be there, be wild'라며 1.6일 민중집회 선동한 트럼트는 건드리지 않고 엉뚱하게 기자만 구속(8.21)
4. 수많은 부정선거 증거들과 미헌법 묵살하는 반역죄가 드러났음에도 계엄령은커녕 그 관련 범죄자들 체포에 대한 실질적 명령을 내리지 않았다는 점.
* 반역범 체포한 링컨, 쿠바 봉쇄 단행한 케네디와 비교해봐라
5. 바이든과 부정선거로 싸우지 아니하고 지발로 나간 주제에 지지자들에게 킬러백신 접종하라고 5차례나 선동했다는 것
6. Julian Assange, Eward Snowden 등 인류범죄 폭로자들 사면 거부

생각하고 자시고 할 게 없다
트럼프에게 투표한 사람이 7-8천만이다. 지지자들에게 '미국 헌법이 위험하다. 들고 일어나라' 한마디만 해봐라. 미국 당장 회복된다, 딥스테이트 싹 청소되고. 그걸 방해하고 있는 핵심 인물이 바로 트럼프.
내전 무서워 안 한다? 병신 육갑질 개소리! 지금 내전보다 더 심각하게 망가지고 있는데...

[2021.5.30] 서방세계 언론 사망... 러시아 TV 생방송, 영국 '코로나 사기 반대' 시위

사기꾼 보리스 죤슨이 6월달 종료 약속 번복하고 코로사 사기극을 지속하려고 한단다.
코로나 테스트의 93%는 엉터리라면서도 그에 근거해서 봉쇄조치하는 이런 사기꾼에게 속는 개돼지 세상...
=> 런던시위 동영상

영연방 국가들(영국,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남아공 등)과 민주주의 표방하는 서방세계가 얼마나 개판으로 돌아가는 지...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가에 대한 제대로된 소식을, 서방이 아닌, 러시아 언론에서나 볼 수 있다는 것(4시간 30분여 생방송).

1. 랩, '킬러 백신 No!', 독일 랩, 깨어나는 젊은이들의 '코로나 사기'
2. Council of Europe (CoE), the world’s leading human rights organisation, 강제백신 금지 선언(5.17)
3. American Frontline Doctors, '킬러 백신' 접종 중단 소송(5.19)

[2021.5.14&20] 코로나 '킬러 백신' 정리...Spike protein 살포, BioPsych 테러!!!

1. 미 식약청(FDA), 2021.4.29, 지구상의 모든 코로나 백신 승인 불가 선언 !!!
2. 접종 받은 부위에 들러붙는 자석... 나노로봇/칩 + 바이오 무기, spike protein 살포

3. 소위 코로나 mRNA '백신'은 바이오 무기 - mRNA은 spike protein 제조토록 명령하는 messenger RNA이고, spike protein은 혈액 응고 등 모든 기관에 병 유발하는 독극물(* spike protein의 해독제)

(1) 다른 의견: 접종 부위에 붙는 자석에 대하여 나노로봇설 제기한 Jim Stone에 의하면, 혈액 응고(혈전 형성)는 킬러 백신의 나노로봇이 철 수집할 목적으로 적혈구를 공격하기 때문이란다.
=> the vax is clearly for remote mind control
* 원인에 대한 의견은 다르지만 일치하는 것은,
'킬러 백신'이 만병 근원인 혈전 형성한다는 것.
(2) 백신 거부로 인해 남아도는 '살인 백신' 외국에 보내는 바이든(5.17)
(3) 개돼지들에게 '킬러백신' 안전하다고 선전한 미 코넥티컷 주정부,
  보건담당자에게는 치명성 경고(5.18)

(4) 런던, 반정부 및 반BBC 시위... 지난 주 토론토에서(5.20)
(5) 적십자, '백신' 접종자의 헌혈 거부(5.21) -The vaccine wipes out the antibodies that the body produces if you recovered from covid.

① 'Tears in heaven' 가수, 에릭 클랩톤(76세), AZ 백신 2번 맞은 부작용으로 후회.
미 FDA(식약청), 질병본부(CDC), 알러지 질병본부(NIAID) 직원들 약 50%, 코로나 '킬러 백신' 거부(미 상원 청문 증언)
③ 중국, 파이자, AZ, 모더나 등 중국산 이외 모두 금지(로이터, 2021.4.20)

[2021.5.8] mRNA 킬러백신의 독, spike protein의 해독제(simplelists, 2021.4.27), 지 무덤 파는 개돼지들

.......인류가 처한 심각성(* Early warning(1981))
Dr. Judy Mikovits에 의하면, spike 해독제는 suramin...

* 송유 성분인 suramin은 혈관 주입...그 대용이 솔잎차
=> Mike Adams, Food scientist의 분석 및 설명(5.10)
In order to grasp the seriousness of the situation we are in, and to understand why, we need to look back in history to the times in which this very day had been forecast, obviously planned for, and now created.

Here is one clear example:
Jacques Attali was an advisor to François Mitterrand (former President of France) and wrote this in 1981
-자신의 무덤 파는 개돼지들 - Jacques Attali(1981, 미테랑 전 프랑스 대통령의 보좌관)

“In the future it will be a question of finding a way to reduce the population. We will start with the old man, because once he is over 60-65 years old, man lives longer than he produces and it costs society dearly.

Then the weak and then the useless who do not contribute anything to society because there will be more and more, and especially finally the stupid(* 개돼지들=useless eater).

Euthanasia directed at these groups; euthanasia must be an essential instrument of our future societies, in all cases.

Of course, we will not be able to execute people or organize camps. We will get rid of them by making them believe that it is for their own good(* '코로나 킬러 백신' 좋다는 개돼지들).

Too large a population, and for the most part unnecessary, is something economically too expensive. Socially, it is also much better for the human machine to stop abruptly rather than gradually deteriorate(* 코로나 '공갈' 사기극 탄생).

We won’t be able to pass intelligence tests on millions and millions of people, you can imagine!

We will find something or cause it; a pandemic that targets certain people, a real economic crisis or not, a virus that will affect the old or the elderly, it does not matter, the weak and the fearful will succumb.

The stupid will believe it and ask to be treated. We will have taken care of having planned the treatment, a treatment that will be the solution.

The selection of idiots will therefore be done by itself: they will go to the slaughterhouse alone“.(* 지 무덤 파는 줄도 모르며 살겠다며 spike mRNA 맞는 개돼지들) - 'Brief History of the Future'(2006) 중에서

① Salk 연구자들 Spike protein 혈관(vascular) 병 유발 확인(2021.4.30) => 혈전 형성, 혈관 주사 치료제 suramin... savvy?
② Fox News Tucker Carlson 백신 접종자들 중 하루 평균 30명씩 죽는다(2021.5.7)
③ 스웨덴 PCR 테스트 중단(5.21)

* 코로나 '킬러 백신'에 숨겨진 nanobot or chip....
Jime Stone에 의하면, 백신 후 6-10주 내에는 MRI 근처에 가지 말란다. 나노로봇들이 어디론가 퍼질 때까지 기다리라는 것. MRI 자기에 의해 나노로봇들이 이리저리 내둘려져, 접종 부분이 작살난단다 => 나노로봇 효과?

=> 접종부위에 들러붙는 자석 등

=> 오른쪽 동영상
접종 부분에 자석 붙는다는 것이 사기라며 스페인 TV에서 생방송 실험...
자석이 붙으니 로션 때문에 붙었다고 임기응변 거짓말하며 웃어 넘긴다. 킬러백신 맞고 디져야 할 개돼지들

[2021.5.6+] 7.4일 트럼프 취임, 또 헛 소문인가?

① '국방부, 4.16일 바이든 출입 거부' 보도한 Real Raw News의 뒷 이야기...
그 이틀 전인 4.14일, 미 총사령관, Mark A. Milley 반역 혐의로 체포, 독립기념일 취임 준비 중이라고(Real Raw News, 2021.5.5) ... 군부,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 체포 중 총상(Real Raw News, 2021.5.15)
5.9일, 사이몬 팍스Milley가 체포되었다며 약 두달전에 치뤄진 국방부 고급 장교들 투표에서, 트럼프를 합법적 대통령으로 인정, 원상복구시킨다는 데에 80% 찬성, 20% 반대했다고. => More Than 120 Retired Flag Officers Call On Americans To ‘Save America, Our Constitutional Republic, And Hold Those Currently In Office Accountable’(2021.5.10)
톰 행크스, 죤 브레넌 전 CIA 국장 등 군사재판에 회부(Real Raw News, 2021.5.15)

② 5.3일: 2020년 미 대선 부정선거 관련 아리조나 감사
(가) 사이몬 팍스에 의하면, 바이든이 10,200표 차로 이겼었다는데,
감사 마무리 즈음 결과, 약 95만 표 불법, 트럼프가 250,000표 차로 바이든을 앞서고 있단다
(나) 사이몬 팍스의 정보가 사실이라면,
불법으로 드러난 95만 표들 중, 대한항공이 아리조나(피닉스 공항)에 배달한 투표용지는 얼마나 될까?

5.13일 현재까지 아리조나주에서 부정선거에 대한 감사가 몇주간 벌어지고 있는데, 민주당과 딥스테이트가 감사를 필사적으로 저지하는 중 급기야는 컴퓨터 자료를 삭제했단다
=> Maricopa County Elections Officials DELETED ENTIRE DATABASE from Voting Machines(Gatewaypundit, 2021.5.12)


* 아리조나 감사 결과: Senator Petersen — ‘Law enforcement needs to be involved, they broke the law with duplicate ballots’(9.25) => 아리조나 주지사, 부정선거라도 번복 없다 => 트럼프 사기꾼! 이걸 알면서 1년 가까이 멍청한 민중 선동하고 있으니...
(다) 조지아주, 가짜 투표용지 3만(5.26), 투표수 조작한 모녀 소환(21.6.10)

[2021.4.1&4] 문재인+정세균, 개돼지(useless eater) 살처분•도살에 적극 가담
딥스테이트의 Great Reset* = 개돼지들 살처분(현 인구 7-80억 -> 5억으로)... 그에 동참한 23개국+문재인
세계최고인권기구-유럽위원회가 강제백신 '금지' 선언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똘마니, 정세균 '공갈' 코로나 백신여권 실행 선언
* 미플로리다 주지사, 백신여권 금지(21.4.4)

마스크='개돼지 증표' 자각 못하는 돌대가리들로부터 완~전히 힘 받기도 했지만...
그 유명한 리셋, 노아 대홍수, 소돔과 고모라 등 크고 작은 살처분 역사를 돌아보면,
대대적인 개돼지 청소가 도래한 모양인데...

웃기는 건, 같은 개돼지인 문재인, 정세균이 완장 좀 찼다고 '동족 도살'하겠다고 설친다는 거.
* 리셋이란 원상회복, 즉 지구 생태 파괴범(= 인간) 청소
미국 조지아, 화강암 비석에 새겨진 문구

1. Maintain humanity under 500,000,000 in perpetual balance with nature
자연과의 영구적 균형을 위해 인구 5억 밑으로 유지한다
....
10. Be not a cancer on the earth – Leave room for nature – Leave room for nature.

마스크 강제 착용과 코로나 사기 테스트는 '나노텍 주입' 바이오 무기
Slovakia 연구 보고: 코로나 진단키트는 바이오 나노텍 무기(5.23)... 킬러백신= 바이오 무기
* 의료보험사는 '킬러 백신' 접종자들을 '위험군'으로 분류, 의료수가 거절한단다.
킬러면봉의 검은 나노 섬유



출처:https://www.bitchute.com/embed/GYQJTJ7Vdhud/(10:6)
1. 간호원이 몰래 찍은 킬러면봉 포장 사진. 테스트도 하기 전에 어떤 것을 쓰느냐에 따라 음성, 양성이 결정.
2. 킬러면봉의 입자들은 석면
* 테스트할 때 킬러면봉을 콧속 깊숙이 한참(5초 이상) 넣고 있는 것은 이 '섬찟한' 나노섬유가 몸속에 침투할 시간을 주는 건가?
마스크 속의 '섬찟한' 검은 실섬유?

1. 마스크와 킬러면봉(swab)의 수상한 것은 물과 열에 반응. 출처: BitChute
2. 마스크 속의 빨강, 푸른, 검으스름 한 것들
3. 1시간 착용한, 마스크속 검은 것들 동선

* 21.7.9: 검은 실모양은 graphene oxide
7.13: GRAPHENE 마스크
정세균, 이재명 당장 코로나 테스트와 마스크 당장 금지시켜라
검은 마스크 등 색깔 마스크들 판치는 이유가 이 섬찟한 걸 숨기려는 수작인가?


* 국민신문고: 1AA-2104-0344299, 처리기관: 질병관리청

[2021.3.28-29] 딥스테이트 글로발리스트와의 암투: 원유 공급로 봉쇄

거대한 콘테이너 선박에 의한 수에즈 운하 폐쇄(아래 사진), (코로나 '공갈' 사기에 이은) 글로발리스트 작품 - 2000년 의도적인 BP 걸프만 원유 유출 작전과 비견
목적은 원유 공급통로 봉쇄 및 바이든의 '그린 뉴딜' 정책 강제실행


* 콘테이너에 납치된 애들, 시체, 대량 학살 무기 등 탑재(21.4.1)

참조:
1. Phil Schneider Documentary: DUMB(땅속 깊숙한 군사기지), New World Order(NWO), UFO 등
2. 아리조나, 코로나 '공갈' 사기 종료 선언,  텍사스, 알라마바, 미시시피, 와이오밍, 아이오와 등에 이어.

[2021.3.15] 전 세계 미들급 복싱 챔피온, 마빈 해글러(별명, 미친 개) 백신 접종 후 사망

Hitman, 토마스 헌즈 트윗:
A real true warrior Pray for the king and his family.. he’s in ICU fighting the after effects of the vaccine! He’ll be just fine but we could use the positive energy and Prayer for his Full Recovery!


* 해글러는 백신 접종 직후 사망했고 그 사실을 2주간 숨겼단다 => tapnewswire

[2021.3.7] 백신 반대 조롱하며 백신 맞은 의사, 사망

① 카메라 앞에서 백신 맞고
② 21.1.4, 1.26일 2차례 맞은 인증표 보이며
③ 백신 반대자들 조롱하던
폴란드 의사, 며칠 뒤(2.15일 경) 사망

공식 사망원인은 '심장 장애'로 기재되었으나
심장, 신경 발작 증상은 일명 '코로나 킬러 백신' 접종 결과!

=> 백신 맞고 부들부들 떠는 간호원의 때늦은 후회

[2021.3.2-3] 미 텍사스 코로나 사기극 종료...

몬타나, 아이오와에 이어 완전 개방 선언한 텍사스, 그리고 미시시피도...

* 몰락하는 코로나 '공갈' 사기꾼들
① 3건의 성희롱으로 피소된 쿠모(뉴욕 주지사) => 사임(8.10)
② 주민 소환 임박한 뉴섬(캘리포니아 주지사)
③ 코로나 빙자 살인 혐의, Whitmer(미시건 주지사)

* 독일법원, 코로나 봉쇄 위헌(21.1.23)
* PCR 테스트 = '1조배 뻥튀기', PCR 진단키트는 100% 사기요, 파우치는 사기꾼 --Kary Mullis(PCR 발명가)


IV. 킬러백신 거부자들 '나찌' 수용소; 캐나다에 이어 메르켈 썅년의 독일도

캐나다의 '킬러백신' 거부자들 '나찌' 수용소(internment-camps)
출처: Viral! World Lockdown Plan Leaked(참조: 캐나다 Covid 수용소)

This leak from the inner circles of the Canadian government confirms all of our worst fears. They plan to use the COVID hoax as a pretext to destroy the economy and put everyone in the world under lockdown unless they accept the vaccine.
They want to confiscate all of our property in exchange for a guaranteed income. And yes, they have a stronger virus planned(* mRNA '백신' bioweapon).

‘And that over a short period of time as more Canadians transitioned into the debt forgiveness program, the ones who refused to participate would be deemed a public safety risk and would be relocated into isolation facilities. Once in those facilities they would be given two options, participate in the debt forgiveness program and be released, or stay indefinitely in the isolation facility under the classification of a serious public health risk and have all their assets seized.”

“That it won’t just be Canada but in fact, all nations will have similar roadmaps and agendas.”
이 계획은 캐나다 뿐만 아니라 전세계 모든 나라에 실행될 것이다

By [email protected] (henrymakow.com)

I want to provide you some very important information. I’m a committee member within the Liberal Party of Canada. I sit within several committee groups but the information I am providing is originating from the Strategic Planning Committee (which is steered by the PMO).

I need to start off by saying that I’m not happy doing this but I have to. As a Canadian and more importantly as a parent who wants a better future not only for my children but for other children as well.

The other reason I am doing this is that roughly 30% of the committee members are not pleased with the direction this will take Canada, but our opinions have been ignored and they plan on moving forward toward their goals.

They have also made it very clear that nothing will stop the planned outcomes. The road map and aim was set out by the PMO and is as follows:

– Phase in secondary lockdown restrictions on a rolling basis, starting with major metropolitan areas first and expanding outward. Expected by November 2020.
– Rush the acquisition of (or construction of) isolation facilities across every province and territory. Expected by December 2020.
– Daily new cases of COVID-19 will surge beyond the capacity of testing, including increases in COVID-related deaths following the same growth curves. Expected by end of November 2020.
– Complete and total secondary lockdown (much stricter than the first and second rolling phase restrictions). Expected by end of December 2020 – early January 2021
– Reform and expansion of the unemployment program to be transitioned into the universal basic income program. Expected by Q1 2021.
– Projected COVID-19 mutation and/or co-infection with a secondary virus (referred to as COVID-21) leading to a third wave with much higher mortality rate and higher rate of infection. Expected by February 2021.
– Daily new cases of COVID-21 hospitalizations and COVID-19 and COVID-21 related deaths will exceed medical care facilities capacity. Expected Q1 – Q2 2021.
– Enhanced lockdown restrictions (referred to as Third Lock Down) will be implemented. Full travel restrictions will be imposed (including inter-province and inter-city). Expected Q2 2021.
– Transitioning of individuals into the universal basic income program. Expected mid Q2 2021.
– Projected supply chain break downs, inventory shortages, large economic instability. Expected late Q2 2021. –
– Deployment of military personnel into major metropolitan areas as well as all major roadways to establish travel checkpoints. Restrict travel and movement. Provide logistical support to the area. Expected by Q3 2021.

Along with that provided road map, the Strategic Planning Committee was asked to design an effective way of transitioning Canadians to meet an unprecedented economic endeavor. One that would change the face of Canada and forever alter the lives of Canadians.

ECONOMIC COLLAPSE-DEBT RELIEF-PROPERTY CONFISCATION

What we were told was that in order to offset what was essentially an economic collapse on an international scale, the federal government was going to offer Canadians a total debt relief.

This is how it works: the federal government will offer to eliminate all personal debts (mortgages, loans, credit cards, etc) which all funding will be provided to Canada by the IMF under what will become known as the World Debt Reset program.

In exchange for acceptance of this total debt forgiveness, the individual would forfeit ownership of any and all property and assets forever.

The individual would also have to agree to partake in the COVID-19 and COVID-21 vaccination schedule, which would provide the individual with unrestricted travel and unrestricted living even under a full lockdown (through the use of photo identification referred to as Canada’s HealthPass).

Committee members asked who would become the owner of the forfeited property and assets in that scenario and what would happen to lenders or financial institutions, we were simply told: “the World Debt Reset program will handle all of the details”.

Several committee members also questioned what would happen to individuals if they refused to participate in the World Debt Reset program, or the HealthPass, or the vaccination schedule, and the answer we got was very troubling.

‘PUBLIC SAFETY RISK”

Essentially we were told it was our duty to make sure we came up with a plan to ensure that would never happen. We were told it was in the individuals best interest to participate.

When several committee members pushed relentlessly to get an answer we were told that those who refused would first live under the lockdown restrictions indefinitely.

And that over a short period of time as more Canadians transitioned into the debt forgiveness program, the ones who refused to participate would be deemed a public safety risk and would be relocated into isolation facilities. Once in those facilities they would be given two options, participate in the debt forgiveness program and be released, or stay indefinitely in the isolation facility under the classification of a serious public health risk and have all their assets seized.

So as you can imagine after hearing all of this it turned into quite the heated discussion and escalated beyond anything I’ve ever witnessed before.

In the end, it was implied by the PMO that the whole agenda will move forward no matter who agrees with it or not.

That it won’t just be Canada but in fact, all nations will have similar roadmaps and agendas. That we need to take advantage of the situations before us to promote change on a grander scale for the betterment of everyone. The members who were opposed and ones who brought up key issues that would arise from such a thing were completely ignored. Our opinions and concerns were ignored. We were simply told to just do it.

All I know is that I don’t like it and I think it’s going to place Canadians into a dark fu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