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일지정 신청서

% 참조: 민사소송 진행일지


사건번호: 2005가합17421 [담당재판부 : 제23 민사부 나, 부장판사 이혁우]
원 고: 김명호, 서울시 xxx
피 고: 학교법인 성균관대학, 서울 종로구 명륜동 3가 53 대표자 이사장 권이혁


위 사건에 관하여, 피고는, 법원에서 송달한 소장부본을 2005년 3월 21일 수령하였습니다.
민사소송법 제256조(답변서의 제출의무) 1항에 의하면, “피고가 원고의 청구를 다투는 경우에는 소장의 부본을 송달받은 날부터 30일 이내에 답변서를 제출하여야 한다.”라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피고는 40 여일이 지난, 5월 2일 현재까지도 답변서를 제출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러한 사실에 비추어, 피고는 원고의 주장에 다툴 의사가 없는 것으로 사료되오니, 신속한 재판진행을 위하여, 존경하는 판사님의 영명하신 판단으로 변론기일을 지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2005. 5. 2.
위 원고 김명호 (날인 또는 서명)
(연락처:xxxx)


서울중앙지방법원 귀중

* 이 기일 지정신청서 내자, 5.6일 성대 측이 답변서를 제출했다. 속이 빤히 들여다 보이지 않는 가? 이혁우가 일신법무 법인에 전화해서 답변서 내도록 조언했다는 속이 들여다 보이지 않는 가 말이다.(*이혁우가 전에 일신법무법인에 근무했었음) 법원 행정이라는 것들이 완전히 구멍가게 수준이라는 것을 보여준 사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