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직3월 징계는 출제오류 지적 보복
 
관련기사
Sungkyunkwan
한겨레21
조선일보
한국일보
대학신문
Mathematical Intelligencer
Science
Sungkyunkwan
관련자료
Sungkyunkwan
궁색한 성대변명
Sungkyunkwan
대한 수학회
교수들의 서명
출제오류 보고
미국수학회
Sungkyunkwan
보복실적심사
Sir Atiyah
Prof. Lang
Sungkyunkwan
경과 일지
Sungkyunkwan
기타 증거물
 
10년만에 소
민사 진행상황

=============
한글 구문분석 프로그램
Searching a drug target

Topological view of a molecule

SiteMap

(증 4-1) 수학 및 수학교육과 교수일동의 증언

95 학년도 입학시험의 수학 II의 채점과정에서 김 명호 조교수가 문제에 잘못이 있다고 하며 이의를 제기하였습니다. 이에 우리 학교에서 수학II 의 채점을 담당하는 수학과, 수학교육과 교수들이 연석회의를 하여 문제를 검토, 분석 논의한 결과, 문제에는 잘못이 없었으며(참조: 수학과 교수, 김미경의 자백), 1 차 채점을 통하여 모든 수험생에게 불이익이 없는 채점 기준을 명확히 정하여 교무처장에게 제출하였고 어떤 경우에도 이 기준으로 채점한다는 결론을 도출하였습니다.
(참조: 법원에 제출된 189명 수학교수들의 의견서와 미국수학회 회장 서한)

이러한 채점결과 시험을 본 몇 천명의 학생들 중 단 한명도 문제에 이의를 제기한 사람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김 교수는 이 결정을 독단적으로 부인하며 총장 님께 잘못된 문제를 은폐 시키려 한다고 하며 서면으로 항의하는 등 이를 악의적으로 이용하려는 한다는 인상을 주었습니다. 채점위원장의 지시를 따르지도 않는 등 또 채점도 중간 점수를 주지않고 극단적으로 거의 최저 점 혹은 최고점으로 채점하며 개인적인 기준을 적용하여 전체 타 채점위원에 배타적인 자세를 취하였습니다.

성대의 자백 진술서 더욱이 외부, 즉, 서울대 수학과의 이모(주: 이 현구) 교수에게 전화하여 문제가 잘못되었다고 하는 등 학교의 문제를 그 것도 잘못이 없는 문제를 큰 잘못이 있는 것처럼 (참조: 성대가 잘못을 인정했다고 보도한 한국일보) 외부에 유포한 사항은 학교를 곤경에 처하게 하려는 의도이고 해교행위 라 생각되며 학교 당국도 이에 단호히 대처한 바 있습니다. 우리들의 하나 같은 걱정은 자기가 속하는 학교의 문제가 잘못되기를 바라는 극히 비정상적인 염려되는 사람이라는 것입니다.

증빙자료:

(1) 장을병 전 총장께 보낸 항의 서한
(2) 수학II 채점 과정에 참여한 박평우 출제위원장 및 수학과, 수학교육과 교수 일동



수학과장      정 봉화
수학교육과장  좌 준수



<관련 자료>

  • 미국 SAT 수학문제 오류 사건

  • 나쁜 약 vs 나쁜 수학문제

  • 법원의 입시 출제오류에 대한 석명 명령오류지적에 대한 보복 입증

  • 학문을 직업으로 삼는 교수년놈들과 국가 공무원의 국민세금 나눠 처먹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