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한겨레21
조선일보
한국일보
대학신문
Mathematical Intelligencer
Science
 
관련자료
 
대한 수학회
출제오류 보고
성대 법정위증
미국수학회
 
보복성 심사
Sir Atiyah
Prof. Lang
기타 증거물
 
경과 일지
 
10년만에 소
민사 진행상황
행정 진행상황

==============
한글 구문분석 프로그램

Searching a drug target

Topological view of a molecule

의견서


(전국 44개 대학, 189 명의 수학과 교수들의 탄원서)


수신: 서울 지방법원 민사합의 27 부
발신: 계승혁(서울대 수학과 부교수) 외 188 명
일시: 1996 년 3월 26 일
제목: 의견서 제출

저희들은 성균관 대학교 수학교 김명호 교수의 부교수 직위 확인 청구소와 관련하여, 학자적 양심으로 첨부된 바와 같이 의견서를 서명하여 제출하오니 재판에 참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서명자 수 : 189 명(소속 대학 44 개, 소속대학 가나다 순으로 철함)

서명자 대표 인적사항

성명: 계승혁
소속 및 직위: 서울대학교 자연대학 수학과 부교수

주민등록번호: 58xx-xxxx
주소: 서울시 동작구 사당동 xxx
연락처 전화: 사무실 880-6535, 집 595-xxx, 팩스 887-xxxx
우편: 151-742 서울시 관악구 서울대학교 수학과 계승혁

***********************************************************

추신: 이번에 제가 서명을 주도하여 귀 재판부에 제출하는 의견서와 관련하여 몇 말씀 드리고자 합니다. 저는 수학을 전공하는 사람으로서 지식과 경험에 의거한 의견을 제출하는 것일 뿐, 재판 당사자 양측에 대하여 사사로운 감정은 전해 없습니다. 서명에 참가하신 분들도 마찬가지일 것으로 믿고 있습니다. 저는 서명자 명단이 재판 외의 다른 목적에 사용되는 일이 없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따라서, 특정인의 서명여부에 관한 정보는 재판부에 제출하는 것을 제외하고는 재판 당사자를 포함하여 어느 누구에게도 유출하지 않고 있습니다.
재판장님 께서 저의 뜻을 헤아려 주시고 법이 허락한다면, 재판 당사자들을 포함한 외부에 서명자 명단이 유출되지 않도록 하여 주시면 대단히 고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996년 3월 26일

계승혁

.............................................................................

존경하는 재판장님께

탄원서 공사에 다망하신 중에도 깨끗하고 올바른 정의 사회를 구현하시기 위하여 얼마나 수고가 많으십니까. 저희들은 성균관대학교 수학과 김명호 교수의 부교수 지위 확인 청구소와 관련하여 학자적 양심으로 다음과 같은 의견을 제시하고자 합니다.

작년 봄에 김명호교수가 승진심사에서 탈락한데 이어 금년 2월에 재임용 심사에서도 탈락했다는 소식에 저희들은 놀라움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

김명호 교수는 외국의 저명한 학술 잡지에 여러편의 우수한 논문들을 발표하여 왔습니다. 특히, 미국수학학회에서 발행하는 Transactions of the American Mathematical Society 에 3 편의 논문을 게재하였는데, 이 잡지는 자타가 공인하는 세계정상급 잡지입니다. 그 외에도 Journal of Mathematical Physics, Modern Physics Letter A (참조: 96년 재임용 심사표 ) 등 수리물리 분야의 유수잡지에 논문을 발표하였는데, 이러한 논문들도 미국수학회에 의하여 모두 수학논문으로 분류되어 있습니다.

이 정도의 연구실적으로 부교수 승진에서 탈락한다면, 국내의 수학자 중에서 부교수로 승진할 수 있는 수학자는 별로 많지 않으리라는 것이 저희들의 솔직한 의견입니다.

물론 대학에 재직 중인 교수를 평가할 때 연구활동에 국한할 수는 없고 강의능력이나 소속대학에 대한 공헌등 여러가지 요소를 고려해야 할 것입니다. 그런데, 김명호 교수의 승진탈락이 입학시험 채점과 관련되어 있다는 소식은 저희들을 더욱 놀라게 하였습니다.

문제가 된 성균관 대학교 95 학년도 수학과목 II-7 번 문항과 모범답안을 검토하여 본 결과, 우선 문항에서 제시된 가정을 만족하는 벡터는 존재할 수 없으므로 문제 자체가 성립하지 않는 다는 것이 저희들의 의견입니다. 그리고, 성균관 대학교에서 제시한 모범답안은 문제가 잘못되었다는 것을 호도하기 위한 방편으로 보여지며 원래의 출제의도와는 거리가 멀다고 사료됩니다.

따라서, 김명호 교수가 이의를 제기한 것은 정당한 의견 제시였다고 보여지며, 이러한 의견차이로 인한 갈등이 김명호 교수의 승진인사에 영향을 미쳤다면 이는 매우 잘못된 것으로 여겨집니다. 이상과 같이 저희들의 의견을 말씀드리오니, 재판장님의 현명한 판단이 있기를 바랍니다.

1996 년 3 월

성대의 구차한 변명 => 입시출제오류 지적에 대한, 성대의 보복 입증 서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