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씨네21 한겨레21 이코노미21 초록마을 쇼핑 교육 여행






검색

표지이야기

특집

특집2

기획

이슈추적

성역깨기

마이너리티

기자가뛰어든세상

정치

통일로

경제

2%경제학

특별기고

특별대담

인터뷰

움직이는세계

아시아네트워크

사람이야기

사람과사회

학교!

문화

여행

패션

과학

건강

스포츠

캠페인

보도그뒤




[ 성역깨기 ] 2003년07월02일 제466호 

협박 전화로 들통난 해양대 비리

국내 이공계 대학 연구실의 ‘공공연한 비밀’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한국해양대 사건의 수사는 협박 전화 한통이 발단이 됐다.

지난 4월 초 해양대 김아무개 교수(구속)는 이상한 전화를 받았다. 한 남자가 연구실로 전화를 걸어 자신을 검찰청 수사관으로 소개한 뒤, “연구비를 가로챈 혐의에 대해 수사를 할테니 검찰로 출두하라”고 통보했다. 깜짝 놀란 김 교수는 이 문제를 상의하기 위해 이 학교 이아무개 전 기획연구처장(구속)을 찾아갔다. 이 전 처장은 “내가 알고 있는 사건 브로커에게 부탁하면 되니까 로비 자금을 달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자신과 비슷한 비리를 저지르고 있던 5명의 교수들과 함께 로비자금 수천만원을 모아 이 처장에게 전달했고, 이 처장은 이 돈을 사건 브로커에게 전달했다. 하지만 사건 브로커한테서는 아무런 소식이 오지 않았다. 물론 협박 전화도 없었다. 애초 전화를 건 남자가 사건 브로커와 짜고 협박 전화를 걸었기 때문이다.


사진/ 사건 브로커가 연루되면서 교수비리의 전모가 밝혀진 해양대 전경.(연합)


그러나 돈을 챙긴 사건 브로커가 다른 사건으로 검찰에 적발된 뒤 해양대 사건의 전모가 밝혀지기 시작했다. 적발된 해양대 교수들은 제자들의 인건비를 빼돌린 것은 물론 개인적인 목적으로 해외여행을 다닌 뒤 이 비용을 출장비로 올리는 뻔뻔스런 행동도 서슴지 않았다. 어떤 교수는 개인적으로 쓴 술값을 연구비에 포함시켰다. 교수들은 “연구실 운영 비용은 많이 나가는데 월급은 적어서 어쩔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해양대는 국립대이기 때문에 국고 지원이 사립대에 비해 많고, 교수들의 봉급도 연봉 5천만원(정교수) 수준으로 높은 편이다.

특히 참고인 조사를 받은 한 박사급 연구원의 이야기는 검찰 수사관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이 학생은 4년 만에 박사를 땄는데, 그 동안 수십건의 연구프로젝트를 수행했다. 하지만 이 학생은 두명의 교수로부터 한달에 겨우 50만원씩 받았다. 이 돈으로는 두명의 자녀를 키우기가 힘들었지만, 아내는 몸이 약해 맞벌이도 할 수가 없었다. 이에 밤낮으로 아르바이트를 해서 생활비를 충당해야 했다. 김진태 검사는 “결국 교수들의 착취 때문에 제자들이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었던 것”이라며 “해양대 당국에서 연구비 비리를 막기 위해 대학원생 통장에서 돈을 인출할 때 도장 대신 사인으로 하자고 제안했으나, 교수들의 반대로 실패했다”고 말했다. 교수들이 서로의 비리를 봐주기 위해 ‘카르텔’을 형성하고 있었던 것이다.

이춘재 기자 [email protected]



  • 연구비 지원관련 성접대 논란 (프레시안,   강원일보)


    <연세대 독문과>

  • 연구비 횡령과
  • 임용 비리(?)
  • 연대 연구비 횡령교수, 검찰 약식기소 (한겨레 , 교수신문)

    <관련 기사>
  • 고대 대학원생 5명 중 1명, "연구비 유용 당한 경험있어"
  • KAIST 대학원생, "교수가 연구용역 인건비 전용"






  • .




    Back to the top  


    Home| 표지이야기| 특집| 특집2| 이슈추적| 정치| 경제| 문화| 사람과사회| 움직이는세계|

    copyright(c) 2003 The Hankyoreh Plus mail to 편집장, webmaster